옛 신시도 포구

     장자도의 초등학교

     선유도 중학교를 가는 누나 형들을 따라

     새벽밥 먹고 1시간을 배타고

     학교로 가는 시절을 묘사한 벽화

죽순을 다듬고 있었다

'삶의 모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살아간다는 것  (0) 2022.04.21
케이블카에서 바라본 풍경  (0) 2021.06.17
골목길  (0) 2021.02.03
은행잎은 아름답지만..  (0) 2020.11.19
기다림  (0) 2019.12.11

+ Recent pos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