나,예쁘게 찍어줘야 해

 

 

     가만히 손 내밀어

     떨어지는 빗방울에

     나를 맡겨 봅니다

     청스커트에 하얀 운동화 끈

     질끈메고

     한껏 멋을 내본 아침입니다!

 

 

    

 

 

 

 

'국내여행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배롱나무를 찾아서  (0) 2022.08.04
연꽃  (0) 2022.08.02
해넘이  (3) 2022.07.13
섬마을  (0) 2022.07.06
섬여행  (0) 2022.06.30
라벤더 향기속으로..  (0) 2022.06.22
  1. 익명 2022.09.10 05:20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  • 익명 2022.09.10 09:49

      비밀댓글입니다

  2. 익명 2022.09.10 05:28

    비밀댓글입니다

+ Recent pos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