올해는 꽃무릇을 못보고 지나가려나 했습니다

산보 겸 간 공원에 아직도 간신히 남아 있는 꽃무릇이 

반가운 모습으로 반겨 주었어요

게다가 모델들과 함께하는 사진가들 덕분에

이렇게 꼽살이를 낄 수 있어서 감사했습니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(2022 9 24일)

 

 

'사진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모델과 꽃무릇  (0) 2022.09.25
해바라기가 있는 풍경  (0) 2022.09.22
고개숙인 해바라기  (0) 2022.09.16
변신  (0) 2022.09.12
노을이 진다  (0) 2022.09.02
맥문동과 소나무  (0) 2022.08.24

+ Recent posts